"기장·승무원 음주단속 강화"…국토부 단속지침 마련
"기장·승무원 음주단속 강화"…국토부 단속지침 마련
  • 박예솔 기자
  • 승인 2019.05.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 적발자 체계적 사후관리 기대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앞으로는 조종사·관제사·승무원 등 항공종사자에 대한 음주·약물 단속이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항공종사자 및 객실승무원 주류 등 측정·단속 업무 지침'을 제정, 즉시 현장에서 적용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음주 측정 장비는 6개월마다, 약물 측정 장비는 12개월마다 국가공인기관에서 교정을 받도록 해 측정 기기가 정상 작동 상태를 유지하도록 했다.

아울러 단속 공무원이 음주측정기 사용방법 및 음주 측정절차와 음주 종사자에 대한 조치절차를 철저히 숙지해 현장에서 적용하도록 했다.

현행 항공안전법은 항공종사자가 음주 상태에서 업무에 종사하는 것을 마약·환각물질 복용과 함께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적용 대상은 조종사, 객실승무원, 관제사, 운항관리사, 정비사 등이다.

음주단속에 적발된 항공종사자는 즉시 업무에서 배제되며 정밀 측정 결과가 기록으로 남아 자격정지 등 처분에 처한다.

국토부는 "이번 지침은 음주·약물 단속 절차를 보다 정밀하게 관리하고 단속 적발자에 대한 기록과 사후관리를 체계적으로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