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한 박경 고소…"모두 사실 아냐"
바이브,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한 박경 고소…"모두 사실 아냐"
  • 홍현채 기자
  • 승인 2019.11.2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남성 듀오 바이브가 자신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가수 박경(27)을 고소했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27일 "바이브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가수와 해당 소속사에 지난 25일 내용증명을 발송했다"며 "오늘 법무법인 명재를 통해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메이저나인과 모든 소속 아티스트들은 사재기라는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의혹에 대한 부분도 모두 사실이 아니기에 법적 고소 및 조사 절차를 통해 명백히 소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매일신문 제공
사진=매일신문 제공

​​​​​​​앞서 아이돌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 임재현, 송하예, 전상근, 황인욱, 장덕철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당일 바로 삭제했다.

이에 언급된 가수 전원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지난 26일 "박경의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바,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해 응대할 예정"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