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저격' 박경, 첫 경찰조사…"수사 성실히 협조"
'사재기 저격' 박경, 첫 경찰조사…"수사 성실히 협조"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일부 가수들의 실명을 거명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박경의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관해 전달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박경이 전날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대해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면서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많은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나도 그들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가요계 사재기 의혹을 저격해 큰 파장이 일었다. 박경의 발언 속 등장한 가수들은 박경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시사하고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세븐시즌스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세븐시즌스입니다.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박경의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관해 당사의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박경은 지난 9일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고소 건에 대하여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습니다.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