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고립된 독거어르신들, '반려식물'이 우울감 해소 도움될까?
'코로나19'로 고립된 독거어르신들, '반려식물'이 우울감 해소 도움될까?
  • 설은주 기자
  • 승인 2020.03.14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신수동에 사는 독거노인 A씨(78)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월부터 칩거 아닌 칩거를 하고 있다. 유일한 낙이었던 복지관 방문도 할 수 없어 나홀로 고립된 섬에 살아가는 기분이다.

마포구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사회적 고립감과 우울감을 더 크게 느끼는 독거노인들을 위해서 우울감 해소에 도움이 되는 반려식물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1인 가구 노인의 93%가 반려식물을 키우는 것이 외로움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대답했다.

마포구는 최근 고양시농업기술센터 소속 고양마스터가드너로부터 반려식물인 튤립, 수선화, 나르키소스, 히아신스 등 모종화분 1500개를 후원 받았다.

반려식물 '나르키소스'

구는 이 반려식물을 오는 18일까지 노인 맞춤 돌봄서비스 사업을 수행 중인 마포노인복지센터와 마포어르신돌봄통합센터 생활지원사 총 110명을 통해 1500명의 독거어르신분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어렵고 힘든 시기이지만 독거어르신들이 반려식물을 기르면서 위안을 얻고 이 상황을 잘 넘기시기를 바란다"며 "구가 현재 하고 있는 말벗서비스와 복지상담 서비스에도 빈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