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모든 해외여행 금지 권고···여행경보 최고단계 격상
미국, 모든 해외여행 금지 권고···여행경보 최고단계 격상
  • 박예솔 기자
  • 승인 2020.03.2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미국인들에 대한 해외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세계 모든 나라에 대한 자국민의 여행도 금지했다.

19일(현지시간) 전 세계 모든 국가를 상대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4단계 ‘여행 금지’로 격상했다. 이 경보는 해외로 나가는 미국 국민 모두에게 적용되는 권고안이다.

지난주 전세계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여행경보를 3단계 ‘여행 재고’로 상향한 데 이어 이번에는 아예 해외여행을 하지 말라며 최고 등급으로 끌어올린 것이다.

국무부는 이날 권고문에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미국인에게 모든 해외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한다”고 밝혔다.

해외 미국인을 향해서는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인은 무기한 해외에 머물 준비가 돼 있지 않은 한 즉시 미국으로 돌아올 준비를 해야 한다”며 “해외에 거주하는 미국인도 모든 국제 여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 여행을 강행하는 사람을 향한 경고도 덧붙였다. 국무부는 “해외 여행을 선택한다면 여행 계획은 심각한 지장을 받을 수 있다”며 “무기한으로 미국 밖에 머물러야 할지도 모른다“며 이미 여행을 결정했거나 외국에 있는 이들에게 “미국 정부의 지원에 의존하지 않는 여행 계획을 세우라”고 주의를 줬다.

또 국무부가 지난 14일 코로나19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된 곳에 일하는 전세계 외교·영사 담당 인사들이 출발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며 이는 대사관과 영사관이 미국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능력을 제한할 수 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4단계 경보가 분쟁, 자연재해에 휘말리거나 미국인이 위험에 직면한 특정 국가들을 대상으로 취해진 조치라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이런 조처를 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무부 4단계 여행경보를 적용받는 곳은 중국과 이란, 몽골과 한국의 대구,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베네토 지역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